유소영 '마녀사냥' 출연

애프터스쿨의 멤버였던 유소영이 전 남자친구의 외도를 목격한 적이 있음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한 유소영은 '연인의 원나잇을 용서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경험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유소영은 "촉이 안 좋았던 날 남자친구의 집에 몰래 들어간 적이 있다"며 "하고 있더라"고 의미심장하게 덧붙였다.
이에 성시경이 "뭘 하고 있었느냐"고 물었고, 유소영은 "상상하시는 것"이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이어 유소영은 "나도 뭘 집어던지거나 이럴 줄 알았는데 막상 그렇게 안 된다"면서 "원래 바람기가 좀 있었던 남자였던 것 같다"고 밝혔다.

다만 유소영은 "헤어질 때도 그 얘기를 꺼내지 않아서 아마 아직도 모를 것"이라고 말하며 마지막 배려를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유소영, 입이 무겁구나", "유소영, 너무 충격 받았겠다", "유소영 씨, 그 남자친구가 방송 보고 뜨끔하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