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성규

'마녀사냥' 성규가 아이돌의 연애를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는 그룹 룰라 이상민, 아이돌그룹 인피니트 성규, 배우 임수향, 유소영이 출연해 이야기를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마녀사냥’에서 ‘마녀사냥’ MC 유세윤은 성규에게 “아이돌들은 언제 썸을 느끼냐”고 물었다.
성규는 “사실 요즘에는 진짜 아이돌들끼리 만나기가 쉽지 않은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성규는 “예전에는 끝나고 같이 회식도 가고 그랬다던데”라고 아이돌끼리의 연애가 어려운 이유를 설명했다.

성규의 말에 성시경은 “제일 좋은데 사실 잘 안 됐을 때는 고통스러운 일”이라 말했다. 이에 성규는 “아이돌들끼리 연애하다 헤어진 후 음악 프로그램에서 만나는 경우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성규는 야한 동영상을 자주 보는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는 일반인 여성의 사연에 “남자가 야동을 보는건 당연한거다. 나쁜거라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소신을 밝혀 ‘마녀사냥’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