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치료제를 연구하는 바이오 기업인 프로스테믹스는 13일 주주총회를 통해 케이비제3호기업인수목적 주식회사(이하 KB스팩3호)와의 합병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주총의 합병 결의는 참석주주 100%의 찬성으로 승인됐다. 이에 따라 프로스테믹스는 오는 10월 1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다.

KB스팩3호 관계자는 "합병 안건에 대해 찬성의결권을 행사한 대부분의 주주들은 프로스테믹스가 보유한 줄기세포배양액 생산 원천기술과 줄기세포 배양액을 활용한 AAPE(줄기세포 유래 단백질)의 원료를 다양한 제품에 응용하는 기술 등 향후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원종 프로스테믹스 대표는 "상장을 계기로 내년부터 중증 질환의 치료제 임상을 추진할 것"이라며 "차세대 세포분리기술을 적용해 전혀 새로운 개념의 치료제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스테믹스는 최근 8년간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 의료시장에 병원용 화장품을 공급하는 등 지금까지 총 700만 달러 이상의 제품수출실적을 올렸다.

특히 일본 120개 성형외과, 피부과에서 사용하고 있으며 최고가 미용 시술 중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 연간 해외매출 성장률은 66%에 달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 중국과 중동, 동남아로 매출처를 본격적으로 넓히고 있다.

프로스테믹스는 올 상반기매출액 67억원, 영업이익 29억원, 당기순이익 22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 55%, 영업이익 94%, 당기순이익 53% 증가한 수치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