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3일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경제 영향이 큰 중국이 환율 산정 방식을 바꾸면서 국내 통화 가치가 큰 폭의 조정을 겪고 있다"며 "위안화 흐름은 더 지켜보겠으나 원화 환율의 변동폭, 변동속도의 쏠림현상이 과도한 점은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유의깊게 볼 것"이라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