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셀론텍(5,250600 -10.26%)은 올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47.5% 증가한 1216억1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0억2000만원과 64억6000만원으로 흑자전환했다고 13일 밝혔다.

세원셀론텍 관계자는 "지난해 약 3000억원에 달하는 플랜트기기 수주 실적이 올해 매출로 본격 인식되면서 턴어라운드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올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2분기에도 흑자기조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이러한 실적 호조세는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봤다.
이 관계자는 "특히 전체 매출에서 수출이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세원셀론텍은, 최근 우호적인 환율 여건이 이익 상승세를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이라며 "기존 수주분에 대한 환차익 확보 등은 하반기 양호한 실적 흐름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생의료(RMS) 사업부문은 바이오콜라겐 응용분야의 해외진출 성과를 계속해서 확대하며 수익 창출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