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일정 이례적 일찍 발표
中전승절 참석 가능성도 커져
박근혜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10월16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13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한·미동맹 발전, 북핵 문제 등 대북공조, 동북아 평화·안정·번영을 위한 협력, 글로벌 파트너십 확대, 실질협력 증진 등 다양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강력하고 역동적이며, 진화하는 한·미동맹을 재확인하는 양국 간 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네 번째다. 박 대통령의 방미 일정은 두 나라 간 발표시점 협의에 따라 이날 새벽(미국시간 12일 오후) 동시에 발표됐다. 한·미 정상회담을 위한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은 애초 지난 6월16일로 예정됐지만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로 연기됐다가 넉 달 만에 다시 잡힌 것이다.

양국이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 및 정상회담을 재차 합의하면서 박 대통령이 다음달 초 중국 정부가 초청한 항일승전 70주년(전승절) 기념행사 참석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 대통령의 방미와 관련해 한·미 양국이 평상시 20일 정도를 앞두고 발표했던 것과 달리 이번엔 2개월이나 일찍 발표가 이뤄졌다. 박 대통령이 중국의 자국 군사력 과시를 위해 준비한 것으로 알려진 전승절 참석을 공식화하기에 앞서 동맹국인 미국을 배려했다는 분석이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