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694,40036,800 +5.60%)가 일본 현지법인 설립을 완료하고, 세계 최초의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이노톡스'를 한국에 이어 일본 시장에 선보인다.

메디톡스는 일본 현지법인 '엠디티 인터내셔널'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세계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대만 및 중국의 유력기업들과 함께 합작법인을 세운 데 이어, 주요 수출국 중 하나인 일본에 100% 출자한 현지법인 설립을 완료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의 성장성 및 수익성을 동시에 강화시켜 나갈 방침이다.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와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로 탄탄하게 다져진 일본 시장에서, 이노톡스를 앞세워 업계 주도기업으로서의 위상과 시장 지배력을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노톡스는 제품 생산 공정에서 동물유래 물질 뿐 아니라, 기존 제품들의 안정화제로 사용되고 있는 사람 혈청 알부민까지 완전히 배제했다. 또 액상 제형이기에 별도 희석 과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정현호 대표는 "일본 현지법인을 통해 단순히 제품만을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현지 의사와 환자의 수요를 반영한 제품들을 선보여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며 "앞으로 메디톡스가 진정한 글로벌 바이오제약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해외법인 운영의 경험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톡스는 일본 태국 브라질 이란 등 세계 60여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올해 대만 및 중국 현지법인인 메디톡스 타이완과 메디블룸 차이나를 각각 설립한 바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