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은 12일 올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억37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9.3%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373억8400만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2.5%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53억3000만원으로 54.9% 증가했다.

매출은 전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 13%씩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마케팅 비용 확대 등으로 전분기 대비 감소했지만, 관계 기업 투자 이익 확대로 당기순이익은 상승했다.

올 상반기 매출은 730억원, 영업이익 18억원, 당기순이익 105억원을 달성, 역대 상반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해외 반기 매출은 409억원으로 최초로 반기 400억 원을 돌파했으며, 해외 분기 매출(236억원) 역시 최초로 200억 원을 돌파했다.

해외 성장 요인으로 기존 글로벌 히트작들의 지속적인 인기에 '드래곤 블레이즈' '던전링크' 'MLB 퍼펙트 이닝 15' 등 글로벌 신작들의 가세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또 해외 모든 권역에서 성장세를 보였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성장했다.
RPG, 스포츠, 전략 3대 핵심 장르의 지속적인 매출 기여가 안정적인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게임빌은 하반기에 간판 글로벌 유명 시리즈 브랜드 '제노니아S: 시간의 균열'을 필두로 '크로매틱소울' '나인하츠' '몬스터피커' 등 자체 개발 신작들을 중심으로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아울러 이미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의 성공 사례를 통해 입증했듯이, '아키에이지' '데빌리언' '에이지오브스톰: 킹덤언더파이어온라인' 등 유명 PC 온라인게임을 활용한 모바일게임화를 지속적으로 리딩하고, 글로벌 스마트폰 게임 시장을 타깃팅한 차세대 대작 MMORPG의 자체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동남아, 남미 등 이미 글로벌 전역에서 호응을 얻고 있는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의 중국 진출도 하반기에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게임빌은 최근 설립한 유럽 현지 법인 등 전세계 12개 거점을 기반으로 다년 간 글로벌 리딩 퍼블리셔로서 쌓아 온 해외 시장 노하우를 경쟁력으로 하반기 총공세에 나설 전망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