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스테파니

스테파니가 11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롤링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디지털 싱글 '프리즈너(Prisoner)'의 무대와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쇼케이스에 앞서 공개된 뮤직비디오 비하인드컷에서 스테파니는 검은색 속옷 차림으로 한 남성과 침대 위에서 서로 몸을 뒤엉킨 채 아찔한 베드신을 선보였다.
이날 스테파니는 파격적인 변신에 대해 "이번 노래에서는 섹시 콘셉트를 많이 안 보여준 것이다. 이후에 더 많이 보여드릴 것이다"며 "무엇보다 지금이 섹시하게 할 수 있는 (나이) 때인 것 같다. 그렇게 하기 위해 몸 관리 많이 하고 있으며, 그저 벗는 것보다는 멋있는 섹시함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스테파니 신곡 '프리즈너'는 미국과 독일 작곡가들의 콜라보로 탄생한 레트로 팝 스타일 업 템포 음악에 K-POP 멜로디가 어우러진 세련된 곡이다. 사랑해선 안될 남자를 사랑하게 된 여성의 양면적인 내면을 담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