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중국의 위안화 평가 절하 소식에 급등하며 3년여만에 최고치로 장을 마쳤다.

1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15.9원 오른 1179.1원에 마감했다. 이는 종가기준으로 2012년 6월 5일(종가 1180.1원) 이후 3년2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원·달러 환율은 하락 개장했으나 중국이 이례적으로 위안화 평가 절하를 단행했다는 소식에 상승 전환 후 고점을 높였다.
이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위안화 기준 환율을 1.86% 높인 가격에 고시해 위안화 가치 절하에 나섰다. 인민은행이 고시한 위안화 절하폭으로는 사상 최대 수준이다.

이에 원·달러 환율은 장중 한때 1180.5원까지 상승하며 변동폭이 24원에 달했다. 중국의 위안화 평가 절하 조치로 경기부양 기대감이 커지면서 원화를 비롯한 신흥국 통화 약세, 달러화 강세가 심화된 것.

김문일 유진투자선물 연구원은 "이번 조치로 중국의 추가 경기부양 기대감이 커진데다 미국의 금리인상 기대감이 더해지면서 달러화는 강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원·달러 환율도 상승세를 지속해 이달 내 1200원대까지 올라설 수 있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