썬코어는 11일 올 하반기에 자회사 도담시스템스의 무인경계시스템 수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중동 및 북아프리카 현지의 실증 검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썬코어는 세계 방산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달 164억원을 투자해 도담시스템스 지분 56.5%를 확보, 자회사로 편입시켰다.

회사 관계자는 "도담시스템스는 비무장지대(DMZ) 최전방에서 주간은 물론 야간에도 움직이는 물체를 감지하고 공격할 수 있는 지능형 경계로봇의 본격적인 해외 수출을 추진 중에 있다"며 "올해 중동과 북아프리카 교두보 확보를 위해 현지에서 시제품 검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검사가 완료되면 대규모 수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도담시스템스의 지능형 경계로봇은 실전에서 성능도 검증됐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2005년 이라크 북부 아르빌에 주둔 중인 자이툰 부대에 배치돼 경계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고, 2006년 중동 수출 등을 통해 1500만달러 규모의 매출을 올렸다. 아랍에미리트(UAE)와 카타르 탄약기지 등에도 수출됐다.

도담시스템스의 무인경계 시스템 '와쳐(Watcher)'는 국내 해안선 경비를 위해 수백여대가 설치돼 운영되고 있다. 도담시스템스의 지난해 매출은 410억5900만원, 영업이익은 14억5900만원이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