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실적 부진으로 성장주에 대한 프리미엄이 줄고 있다며 하반기를 겨냥한 배당주 투자에 눈을 돌릴 때라고 분석했다.

이 증권사 오온수 연구원은 "국내 대표기업들의 2분기 실적 부진으로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높아졌다"며 "조선업체는 5조원에 달하는 영업손실을 냈고, 제약·바이오 등 일부 기업들도 실적 충격을 줘 주가 변동성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실적 부진으로 성장주에 대한 프리미엄이 축소되는 국면"이라며 "신흥국 투자심리마저 약해진 상황에서 시장은 대안주 찾기에 나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현 시점에서는 하반기 배당 투자가 부각될 수 있는 환경이라는 게 오 연구원의 판단이다.
그는 "저금리 기조 장기화로 배당 투자의 매력이 높아졌고,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자의 배당 투자가 이어지면서 수급 측면에서도 우호적"이라고 진단했다.

여기에 정부 당국의 배당 확대 정책도 분명할 뿐 아니라, 기업들도 중간 배당을 확대하는 등 주주배당에 전향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는 설명.

오 연구원은 "다만 배당 투자는 방망이를 짧게 잡기보다 길게 잡았을 때 효과적"이라며 "배당수익률이 아닌 배당의 지속성에 관심을 두고 연말보다는 현 시점에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