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이찬오 / ​'냉장고를 부탁해' 이찬오 사진=JTBC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이찬오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이찬오 셰프가 '김새롬 바라기'다운 모습을 보였다.

3일 방영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김영철과 최화정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8인의 셰프 군단이 화려한 요리 대결을 펼쳤다.

이날 최화정은 "원래 이찬오 셰프를 굉장히 좋아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찬오 셰프는 "최화정 씨 라디오를 매일 듣는다"고 답했다.

MC들은 이찬오 셰프에게 "이상형이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찬오 셰프는 "예쁜 여자"라 답했다. 이어진 "최화정과 지금 여자친구 중 누가 더 예쁘냐"는 MC들의 짓궂은 질문에 이찬오 셰프는 "지금 여자친구"라 단호히 답해 웃음을 주었다.

한편,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출연진이 자신의 집에 있는 냉장고를 직접 스튜디오로 가지고 와 그 안에 있는 재료로 음식을 만들어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9시 40분 방영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