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당국은 북한군이 비무장지대(DMZ)에 의도적으로 목함지뢰를 매설한 행위에 대한 대가 차원에서 최전방 지역 2곳에서 10일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정상적인 군대라면 생각조차 할 수 없는 비열한 행위를 한 만큼 우리 정부도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현재 유보 중인 최전방 지역의 대북 확성기 방송을 오늘 5시 이후부터 일부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북 확성기 방송은 이번 목함지뢰가 매설된 파주 1사단과 중부 지역 등 2곳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는 11년만 이다.

군은 대북 확성기 방송이 지난 2004년 6월 남북 합의에 따라 중지되자 방송시설을 철거했으나 2010년 3월 북한의 소행으로 판명된 천안함 피격사건 이후 재개 방침을 세웠다.

이후 군사분계선(MDL) 지역 11개 소에 확성기 방송 시설을 설치했으나 실제 방송은 유보하고 있었다.
국방부 관계자는 "대북경고 성명에서 밝힌 혹독한 대가 조치의 가장 우선적인 조치"라면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강력히 건의해 국가안보실과 의논해서 결정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대북 확성기 방송은 자유민주체제의 우월성과 북한 정권의 실정, 인권 탄압, 세계 소식, 기상예보 등의 콘텐츠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심리전을 극대화하자는 목적으로 불규칙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북한은 2010년 확성기방송 재개 방침을 발표하자 인민군 전선중부지구사령관 명의의 '공개경고장'을 통해 확성기 등을 조준사격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

['파스타 소스' 논쟁…샘표 "도용" vs 대상 "일반적 문구"] [아모레 '넥스트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 윤곽…아이오페·헤라] ['수능강자' 공주한일고, 수시공략으로 업그레이드] ['억소리' 나는 럭셔리카 마케팅 들여다보니…] [4년만에 돌아온 미션임파서블 속 이슈]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