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원양자원은 10일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중국원양과 중국해운 합병 추진건과 관련해 중국원양은 중국원양자원과 무관한 회사"라며 "합병을 추진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