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 사진 = MBC 방송 캡처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첫 파격 노출에 대해 언급했다.

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엄정화는 영화 '결혼은 미친 짓이다' 촬영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당시 엄정화는 오랜 공백 이후 '결혼은 미친 짓이다'에 출연했다. 그는 "노출 연기가 많이 부담스러웠다. 촬영하며 힘들어 운 적도 많았다"고 말했다.

엄정화는 영화 '결혼은 미친 짓이다', '몽타주'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파격적인 연기변신을 선보여 왔지만 청순가련한 캐릭터를 도전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10일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엄정화가 7년 만에 가수 복귀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