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가요제' 출연순서가 공개된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궂은 날씨로 인해 무도가요제 멤버들이 실내캠핑을 즐기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윤상은 가장 먼저 소개됐다. 윤상의 파트너 정준하는 자신과 커플 의상을 입은 윤상의 옷을 칭찬했지만 유재석은 윤상의 얼굴을 보자 마자 “얼굴이 피곤해 보인다”고 놀려댔다.

이에 윤상은 “전혀 아니다. 우리는 전혀 갈등이 없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정색하며 “윤상이 전혀 상관없는 대답을 한다”고 면박을 줬다.
그러자 정준하는 유재석에게 다가가 “면박 주지 말라. 우리 상이형 이 중에 나이 가장 많다”고 옹호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늘 '무한도전'에서는 ‘2015 무한도전 가요제’를 장식할 여섯 팀의 공연 순서가 공개될 예정이다.

'무한도전 가요제' 소식에 누리꾼들은 "무한도전가요제 기대됩니다" "무한도전가요제 대박" "무한도전가요제 재밌을듯" "무한도전가요제 빨리 보고싶다" "무한도전가요제 순서가 중요한데" "무한도전가요제 윤상 웃기다" "무한도전가요제 본방사수합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