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 / 사진=bnt 포토

신서유기

'신서유기' 팀이 첫 촬영지로 당나라의 옛수도인 중국 서안(西安)을 방문했다.

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한 '신서유기' 팀(나영석 PD,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이승기)은 이날 오후 중국 서안에 도착해 첫 촬영에 들어갔다.

중국 산시성의 성도이자 당나라의 옛수도인 서안은 '서유기' 삼장법사가 인도로부터 불경을 들여온 곳이다. 서안에는 삼장법사의 불경을 보존하기 위해 지어진 대자은사의 대안탑, 병마용, 진시황릉, 화청지 등 중국의 관광 명소들이 즐비해있다.

한편, '신서유기'는 TV 방영 없이 온라인에서만 공개되는 웹 예능으로 8월 말에서 9월 초쯤 공개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