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은 '글로벌 다이나믹 자산배분 펀드'를 출시하고 신한은행에서 판매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상품은 국내와 해외 주식 및 채권, 원자재 관련 자산에 분산투자하는 글로벌 자산배분(GTAA)펀드다.

GTAA펀드 핵심이 적극적이고 효율적인 자산배분인만큼 투자위원회를 만들어 자산, 국가, 거시 경제환경 등을 면밀히 분석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투자위원회는 삼성운용의 국내 자산배분(에셋 얼로케이션)팀과 글로벌채권운용팀을 비롯해 글로벌주식운용팀, 매크로팀, 채권운용본부와 해외 현지법인(홍콩, 뉴욕)으로 이루어졌다.
펀드 투자대상은 국내외 주식과 채권 90%, 원자재 10% 등이다. 원자재는 주로 금, 구리, 서부텍사스산원유(WTI), 농산물 등에 투자할 예정.

A클래스는 선취수수료 0.7%이내 연보수 1.09%이고 C클래스는 총보수 1.49%다.

지난해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GTAA펀드 시장이 2013년 3조5000억 달러에서 2018년 8조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