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6일 유재훈 사장이 중국 베이징에서 위안화 허브 구축 관련 구체적 업무협의를 위해 중국 증권감독위원회와 중국인민은행, 중국채권예탁결제회사 등 자본시장 주요 감독 당국과 면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증감위 면담에서는 결제주기와 결제방법 표준화 등 원활한 후강퉁 시행을 위한 제도적 개선 사항을 건의했고, 인민은행·채권예탁결제회사와는 위안화표시채권 동시결제 시스템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유 사장은 오는 7일부터 8일까지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제14차 Korea and the World Economy 국제컨퍼런스'에 초청돼 '아시아 자본시장 통합 - 한·중 자본시장 협력방안'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