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7일 코스닥에 상장하는 파인텍이 수요예측에 이어 일반 공모 청약에서도 흥행을 이어갔다.

디스플레이 전문기업 파인텍은 지난 4일과 5일 양일간 진행된 일반공모 청약 결과 최종 경쟁률이 1041.733대 1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또 이번 청약에는 약 1조1656억원의 청약 증거금이 모였다. 이는 향후 시장 성장성이 큰 데다 원천기술을 통한 고부가 사업 확대 및 글로벌 시장 확장에 대한 기대감이 청약 흥행의 핵심요인으로 풀이된다.
파인텍 관계자는 "국내 백라이트유닛(BLU) 선도기업으로 TSM(터치스크린모듈), LCD 모듈 등 제품 라인업을 다각화하고, 삼성, BOE, 재팬디스플레이(JDI) 등 글로벌 메이저 고객사를 확보했다는 것이 안정적인 수익성의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향후 베트남을 거점 생산기지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부가 제품을 다변화 등 새로운 성장엔진 장착을 통해 지속 성장으로 투자자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파인텍은 앞서 진행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투자자들의 큰 관심을 받으며 공모가 밴드 상단인 1만500원에 공모가가 결정된 바 있다. 특히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 중 약 96.9%가 상단인 1만500원 이상을 제시해 기업 펀더멘탈과 향후 성장 가능성에 대한 투자자의 긍정적 평가를 끌어낸 바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