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해 처리된 증시 관련 대금이 1경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증시 관련 대금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6% 증가한 1경1134조원을 기록했다.

종류별로는 매매결제대금이 36.4% 증가한 9293조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예탁채권 원리금은 1285조원으로 75.8% 늘었다.

집합투자증권 대금은 25.9% 증가한 379조원, 예탁주식권리대금은 28.6% 늘어난 18조원, 기타증시관련대금은 21.4% 증가한 159원으로 집계됐다.

증시 관련 대금의 증가는 매매결제대금과 예탁채권원리금의 증가가 주요인이라고 예탁결제원 측은 설명했다. 특히 콜 시장 개편과 저금리 기조가 관련대금증가를 이끌었다는 설명.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