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써니 / 온스타일 방송 캡처

소녀시대 써니의 빨간 비키니 사진에 관한 진실이 드러났다.

4일 방송된 온스타일 '채널 소녀시대'에서는 소녀시대를 둘러싼 의혹들을 멤버들이 직접 파헤쳤다.

티파니는 써니의 사진 유출에 대해 "우리끼리는 이거 어디서 나온 거냐고 (서로 물어봤다)"라며 유출자를 찾았고, 써니는 결국 "접니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써니는 사진 유출 이유에 대해 "솔직히 말하자면 그거였다. 다이어트 한 게 아까워서 올렸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 사진의 파장이 이렇게 클 줄 예상 못했나?"라는 수영의 질문에 써니는 "파장 안 컸다"라고 말했지만 멤버들은 "(파장이) 컸다"라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