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

여자축구대표가 2015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축구선수권대회(이하 동아시안컵) 일본전에서 동료애를 과시해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있다.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의 '캡틴' 조소현(현대제철)은 지난 4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일본과의 2차전에서 0-1로 뒤지고 있던 상황에서 후반 9분 중거리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이어 조소현은 1차전에서 무릎 십자인대 부상으로 중도 하차한 심서연(이천대교)을 위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골이 들어가자 코칭스태프가 정설빈(현대제철)에게 심서연의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건네줬고 유니폼을 건네받은 조소현은 번쩍 들어올리며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을 드러내며 영광을 함께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