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정' 마동석 / 사진 = 변성현 기자

'함정' 마동석 "백숙집 주인 역 맡아 실제 닭 잡아…한동안 못 먹었다"

영화 '함정'의 마동석이 백숙집 주인 역으로 실제 닭을 잡는 경험을 했다고 털어놨다.

배우 마동석이 4일 오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함정'(감독 권형진, 제작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마동석은 "극중 백숙집을 운영하는 캐릭터를 맡았는데 실제로 닭을 잡아서 삶고 끝까지 했다"며 "살아있는 닭을 잡아야 하니까, 저와 체질이 안 맞는다"고 고개를 저으며 말했다.

이어 마동석은 "저는 먹는 것 위주로 해야겠다"며 "이후로 얼마 동안 닭을 못 먹었다. 요새는 잘 먹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마동석, 조한선, 김민경, 지안 주연의 '함정'은 SNS로 알게 된 외딴 섬으로 여행을 떠난 부부가 우연히 알게 된 맛 집에 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범죄 스릴러 영화로 오는 9월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