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영업익 각각 전년비 27%, 44% 증가
바이오사업 흑자전환
영인프런티어(7,120130 +1.86%)는 올 상반기 매출이 10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약 2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억7758만원을 기록해 44% 늘었다고 4일 밝혔다. 순이익은 9억7900만원으로 328.3% 증가했다.

연구용 항체를 개발 및 공급하는 바이오사업 부문은 매출 27억9587만원, 영업이익 5428만원, 순이익 6억7924만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년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국내 바이오 산업의 성장이 가시화됨에 따라 분석연구장비와 연구용 항체, 시약 등 기초 바이오 제품을 공급하는 영인프런티어의 실적이 호조를 보였다"며 "사상 최초로 반기 100억원 매출을 돌파했다"고 강조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