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2분기 전자단기사채 발행이 지난 1분기 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예탁원을 통한 전자단기사채 발행은 총 6407건, 246조3000억원으로 직전분기(203조원) 대비 21.3%늘었다.

같은 기간 일반 전자단기사채 발행은 221조8000억원으로 22.7% 늘었고, 유동화 전자단기사채는 24조5000억원으로 10.4% 증가했다.

만기별 발행현황을 보면 초단기물(1일물) 발행은 29.2% 늘었고, 전체 발행금액 중 47.7%를 차지해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나타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콜차입 전면제한으로 증권사는 전자단기사채 발행을 통해 콜차입을 대체했으며, 이는 단기물 중 1일물의 발행량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콜시장 차입 대체를 위한 증권사의 발행이 전체 전자단기사채 발행의 3분의 2 이상을 기록했고 카드사, 캐피탈사, 유동전문회사(SPC)가 10%를 넘는 비중을 차지했다.

신용등급별로는 주로 최상위등급(A1) 위주로 발행했다. 최상위등급 발행금액은 직전분기(194조5000억원) 대비 21.6% 증가한 236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