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123,5006,600 -5.07%)는 올 상반기에 매출 193억1000만원, 영업이익 20억5000만원, 순이익 52억2000만원 등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별도 기준 2분기 매출은 96억원, 영업이익은 9억4000만원, 순이익 24억7000만원 등이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1.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섰다. 순이익은 연구개발비 세액공제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1억5000만원보다 1508.4% 늘었다.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의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3.8% 증가했고, 제대혈 분야 매출도 46.5% 늘어 실적을 이끌었다.

황동진 사장은 "메르스 등 대내외 영업환경 악화에도, 줄기세포치료제 및 제대혈 분야 매출이 꾸준히 늘어나 1분기에 이어 2분기 실적도 크게 개선됐다"며 "하반기에도 매출 증대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