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세연이 루머와 악플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세연 소속사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진세연과 관련된 허위 사실, 악성 루머 및 댓글들을 모으고 있다. 김현중 사건에 언급된 여자 연예인 J가 진세연이 아님이 밝혀졌지만 지난해 이어 또 루머와 악플로 큰 피해를 받고 있는 만큼 강경한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 금주까지 배우와 회사가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현중의 전 여자친구 A씨는 지난달 30일 보도자료에서 "저는 친구와 함께 김현중의 집을 찾았다가 알몸으로 누워있는 김현중과 여자 연예인 J를 직접 목격했다”면서 “저는 여자 연예인 J와 친구가 있는 집에서 김현중에게 또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여자 연예인 J를 증인으로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김현중과 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에 함께 출연한 진세연을 지목했고 루머가 확산됐다.

결국 진세연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