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증시가 5주 간의 휴장을 마치고 3일 폭락세로 개장했다. 이날 아테네증권거래소(ASE) 종합주가지수는 지난 6월 26일 종가보다 22.8% 폭락한 615.53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최대 시중은행인 내셔널뱅크오브그리스 등 은행주들은 하한가(30%)까지 떨어져 주가 폭락을 이끌었다.

아테네증시는 지난 6월 26일 거래를 마감한 이후 발표된 자본통제 조치에 따라 6월 29일부터 거래가 중단됐다. 그리스 정부는 지난달 20일 은행 영업을 부분적으로 재개했지만 증시 휴장은 지속했다. 지난달 말 유럽중앙은행(ECB)이 증시 재개장을 허락함에 따라 5주 만에 문을 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