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퉁키 이정 / 복면가왕 퉁키 이정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퉁키 이정

2일 방영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8대 가왕인 '노래왕 퉁키'를 꺾기 위한 4인의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치열한 대결 끝에 '매운 맛을 보여 주마 고추아가씨'가 마지막 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퉁키는 방어전으로 가수 이수영의 '아이 빌리브'(I Believe)를 열창했다.

그러나 과도한 연습, 혹은 부담감 탓에 퉁키는 아쉬운 무대를 보여줬다. 듣는 이들 역시 그의 원래 실력이 나오지 않아 안타까워했다.
결국 퉁키는 한 표 차이로 고추아가씨에 패배, 가왕 자리에서 내려올 수밖에 없었다. 퉁키는 가면을 벗었고, 이정의 얼굴이 가면 속에서 드러났다.

이정은 "4주동안 행복했다. 감사드린다"며 "만감이 교차한다. 클레오파트라를 이길 줄 상상도 못했지만, 위에 앉아있을 때부터 부담이 돼 목이 잠기더라. 퉁키로 노래하는 동안 많이 배웠다. '복면가왕' 정말 짱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정은 "이정하면 방송인 이정으로 기억하는 분들이 꽤 있다. 노래를 좀 복면 안에서 들려 드리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후 이정은 "계속 가수를 해야 되나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 방송 활동도 하기 싫었다"고 털어놓은 뒤 "복면가왕을 통해 마음 먹느냐에 따라 얼마나 달라지는지 알게 됐다. 고민할 필요가 없어졌다"며 웃어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