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신호등 / '복면가왕' 신호등 임재욱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신호등

'복면가왕' 신호등의 정체가 더 포지션 임재욱으로 밝혀졌다.

26일 방영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8대 가왕인 '노래왕 퉁키'를 꺾기 위한 8인의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첫 번째 대결은 배우 김민희를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인생직진 신호등'과 가수 정재욱을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마실 나온 솜사탕'의 대결이었다.

신호등은 조용필의 '모나리자'를 선곡, 1라운드와는 다른 록 창법으로 시원시원한 무대를 꾸몄다.
그의 노래를 들은 김형석은 "로커가 확실하다"고 추측했다. 다른 청중단 역시 "1라운드 때와는 완전 다르다. 로커 같다. 얀이나 야다, Y2K, 포지션 같은 90년대 후반~2000년대 초반 가수일 것"이라 추측했다.

김구라, 김형석, 김현철은 "더 포지션의 임재욱일 것"이라 확신했다.

신호등의 정체는 그들의 추측대로 더 포지션의 임재욱이었다. 임재욱은 "일본 진출을 했는데 잘 안됐다. 소녀시대 같은 친구들이 도쿄돔에서 공연할 때, 옆 커피숍에 있었다"고 셀프 디스를 해 웃음을 줬다.

인터뷰에서 임재욱은 "첫번째는 왜 안 찍어줬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이어 "판정단 분들이 다 아시더라. 제 목소리를 기억해 주셔서 감서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