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지수의 상승세가 월간 기준으로 처음 꺾였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지수는 지난달 31일 725.06으로 1개월 전보다 2.32% 하락했다. 코스닥 월간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올 들어 지난달이 처음이다.

코스닥은 지난 1월 8.95% 급등 후 2∼6월까지 매달 3%대 이상 올랐다.

코스닥은 지난달에도 21일 장중 연중 최고점인 788.13까지 치솟아 800선 돌파를 눈앞에 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미국의 금리인상 우려에 따른 외국인의 이탈과 국내 기업들의 실적 부진 등으로 투자 심리가 악화하며 급격하게 고꾸라졌다.

특히 제약·바이오주 등 코스닥 주도주들이 과열 우려로 급락하면서, 코스닥 상승세에 급제동이 걸렸다. 코스닥 제약업종지수는 지난달 5.30% 하락했다.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던 시가총액도 다시 200조원 밑으로 내려왔다. 지난달 말 기준 코스닥 시가총액은 197조3408억원으로, 전달 말보다 5조6745억원 줄었다.

사상 최대치인 지난달 20일 213조4000억원과 비교하면 9거래일 만에 16조 가량 증발한 셈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