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지수가 국내 기업들의 '실적 충격'에 대한 경계감이 지속되는 가운데 상승 출발했다. 외국인이 나홀로 사자세다. 코스닥 지수는 장중 710선을 내준 후 상승 전환했다.

31일 오전 9시30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4.32포인트(0.21%) 오른 2023.35에 거래중이다.

밤사이 미국 증시는 국내총생산(GDP) 지표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혼조세로 마감했다.

미 상무부는 2분기GDP 성장률 속보치가 연율 2.3%(계절 조정치)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2.7%를 밑돈 것이다. 올해 들어 평균 GDP 성장률은 연 1.5%로, 지난해 같은 기간 1.9%에 미치지 못했다.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성명서 발표 후 금리 인상 우려가 커진 점도 지수 상승을 제한했다.

전날 국내 조선 빅3 업체들과 네이버(746,00021,000 +2.90%)가 2분기 어닝쇼크를 내놓은 가운데 삼성전자(2,490,00033,000 -1.31%)와 LG전자(100,5001,500 -1.47%) 등도 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을 내놓으면서 코스피는 2010선으로 뒷걸음질 쳤다.

그러나 이날 코스피는 외국인의 '사자' 속 상승세를 유지중이다. 외국인이 나홀로 54억원 순매수중이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41억원, 1억원 매도 우위다.
음식료업, 비금속광물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업종이 상승중이다. 화학과 기계는 1%대 강세며 종이목재와 의약품, 전기전자, 의료정밀 등이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등락이 엇갈리고 있다. 전날 4%가까이 빠졌던 삼성전자는 상승 출발하며 122만원대를 회복했으며 SK하이닉스(82,800700 +0.85%)와 아모레퍼시픽(335,0003,500 -1.03%), 현대모비스(242,5002,500 -1.02%), 신한지주(46,550350 -0.75%)가 1%대 상승중이다.

GS건설(37,700450 -1.18%)은 하루 만에 반등하며 4%대 강세를 나타내고 있고 롯데케미칼(399,5007,000 -1.72%)도 2분기 호실적에 4%대 상승중이다. 실적 우려로 최근 급락했던 제약·바이오주는 반등하고 있다. 대장주인 한미약품(461,0001,000 +0.22%)은 장중 2%넘게 상승하며 사흘 만에 급락세에서 벗어나고 있다.

반면 현대차(162,5000 0.00%)는 1%대 약세며 SK텔레콤(224,5001,000 +0.45%)과 포스코, 네이버는 하락중이다. 삼성SDI(176,0006,500 -3.56%)는 2분기 실적 부진 여파에 급락하며 장중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같은 시각 코스닥 지수는 1.43포인트(0.20%) 오른 714.29을 기록 중이다. 장중 하락 전환한 뒤 705선까지 낙폭을 키웠으나 이내 710선을 회복했다. 외국인이 매도 전환하며 37억원을 팔고 있으며 기관은 47억원 순매도 중이다. 개인은 84억원 순매수에 나서고 있다.

CJ E&M(93,100200 +0.22%)과 로엔(90,100300 -0.33%), OCI머티리얼즈(149,2004,200 -2.74%)가 1%대 상승중인 가운데 파라다이스(22,200100 +0.45%)와 이오테크닉스(77,2002,700 +3.62%), 산성앨엔에스(21,8500 0.00%)도 오름세다. 반면 셀트리온(252,5004,000 +1.61%)과 다음카카오(118,0003,000 +2.61%), 동서(27,350300 -1.08%), 메디톡스(693,90036,300 +5.52%), 바이로메드(210,5001,600 +0.77%)는 하락중이다.

원·달러 환율은 상승 중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5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2.6원 오른 1171.0원에 거래되고 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