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이자 신예 연기자로 거듭난 김지민이 <가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지민은 “첫 드라마라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 정극 속 밝은 캐릭터라 걱정이 많았는데 늘 화기애애했던 촬영현장 분위기에 많은 도움을 얻었습니다. 그리고 너무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다. 심지어 기대를 충족시키는 배우라고까지 칭찬해 주셔서 너무 감사 드린다. 김지민이 아닌 극중 ‘연수’랑 정이 많이 들었는데 생이별하는 느낌이라 한동안 아쉬울 것 같다.”고 종방 소감을 밝혔다.

정극 연기 도전이 대 성공적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는 김지민은 매 촬영 마다 배우들과의 찰떡 호흡과 천연덕스러운 연기, 특유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 넘치는 촬영을 이어가며, 그녀의 매력을 100% 유감없이 발산. 또 촬영장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어 캐스팅의 ‘신의 한수’ 라는 극찬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