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프(3,10560 -1.90%)는 자회사 소셜인어스가 모바일 포커 게임 '챔피언스클럽 카지노' 개발을 완료하고 구글 플레이를 통해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애플 앱스토어를 통한 출시도 승인 대기 상태다.

이로써 그동안 PC로만 가능했던 소셜인어스 포커게임을 스마트폰으로도 자유롭게 즐길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챔피언스클럽 카지노는 게임 리플레이를 저장해 본인과 상대방의 포커 전략 분석이 가능하다. 뛰어난 연출로 손 맛과 보는 맛을 향상시킨 것도 특징이다.
케이프가 2012년 사업다각화를 목적으로 지분 약 72%를 취득한 소셜인어스는 페이스북 기반의 게임개발 전문기업이다. 'porker' '3-tile match' '2-block match' 주사위게임 등 다양한 온라인 게임을 보유하고 있다.

케이프 관계자는 "세계 소셜 카지노 게임은 규모가 약 50억달러(5조5000억원)로 추정되는 거대 시장"이라며 "소셜인어스의 온라인 모바일 포커 게임을 통해 소셜 카지노 게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슬롯게임도 연내 개발을 완료해 해외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며 "향후 포커와 슬롯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종합 캐쥬얼 카지노'를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