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15,000100 +0.67%)은 스페인 페레가 개발 중인 불면증 치료제 로레디플론이 임상2상에 돌입했다고 30일 밝혔다. 로레디플론은 지난해 일동제약이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페레는 보도자료를 통해 로레디플론은 빠른 수면 유도에만 초점을 맞춘 기존 치료제와 달리, 빠른 수면 유도는 물론 수면의 지속성을 도와 수면의 질을 향상시키는 효능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의 임상 결과 로레디플론은 기존 치료제에 비해 강력한 수면유도 효능을 보였으며, 복용 후 이상적인 효능 유지시간을 통해 수면유지 및 질적 측면에서도 우수한 효과를 입증했다는 것이다. 또 복용 후 14시간까지 졸음 건망증 등의 잔류 현상이 없어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했다.
임상2상에서는 불면증을 겪는 성인 환자들을 대상으로 이중맹검, 무작위, 위약 대조 교차시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2개 용량 중 적절한 복용량을 탐색하는 것은 물론 수면유도 및 유지 효과와 다음날의 약물잔존에 대해 보다 자세한 임상연구가 진행된다.

일동제약은 계약에 따라 2상은 공동연구, 3상은 공동 임상을 진행하게 된다. 개발완료시 한국은 물론 동아시아 13개국에서의 판권을 가지게 된다.

로레디플론은 2017년까지 임상 완료, 2018년 상용화를 목표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