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691,7003,900 -0.56%)는 경제 전문지 포브스 아시아의 '2015 아시아 200대 유망 기업'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포브스 아시아는 연 매출 1조원 미만의 아시아 기업들을 대상으로 지난 3년간 매출 성장세, 주당 이익률 등을 종합 평가해 매년 200곳의 유망기업을 선정한다.

메디톡스는 2013년에 이어 올해 2회째 선정됐으며, 기업의 시장가치를 나타내는 시가총액이 이번에 선정된 총 17개 국내 기업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톡스는 세계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중국 미용성형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바이오테크 기업 '블루미지 바이오테크놀로지'와 합작법인 설립해 중국 시장에 직접 진출하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또 신제품 개발 및 장기적인 연구개발(R&D)을 위한 신규 R&D센터 설립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했다.

정현호 대표는 "권위 있는 경제전문지의 공정한 평가 기준에 따라 메디톡스가 2회째 선정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한국을 넘어 글로벌 바이오제약 산업을 주도하는 메디톡스가 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