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믹연기의 지존’ 최성국이 중국에서 제 2의 전성기를 예고하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중국 농구영웅 야오밍과 함께 ‘아시아를 대표하는 빅3 표정대장’으로 뽑혀 무궁무진한 이모티콘과 합성사진을 양산해 내고 있는 최성국은 최근 중국 영화 ‘별동웅해자’와 한중합작드라마에 연이어 캐스팅 되는 등 중화권의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다.

영화 ‘별동웅해자’는 ‘화피’로 일약 스타 감독의 반열에 오른 우얼샨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로 최근 출연을 확정한 최성국은 오는 9월 초부터 영화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