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30일 LG전자(109,0003,000 +2.83%)에 대해 휴대폰과 TV 부문의 수익성이 부진하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7만5000원에서 5만5000원으로 낮췄다. 낮은 주가수준을 감안해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승혁 연구원은 "TV 부문은 세계 수요의 부진과 신흥국 지역의 통화 약세가 부정적으로 작용 중"이라며 "휴대폰 부문은 점유율 하락과 경쟁심화 국면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TV는 수요 부진 때문이지만, 휴대폰은 LG전자 스마트폰 경쟁력 약화에 기인하는 바가 크다는 해석이다.

이 연구원은 "LG전자의 주가 상승을 위해서는 스마트폰 실적이 회복되거나, 글로벌 IT 업황 개선이 뒤따라야 한다"며 "다만 역사적 최저치까지 하락한 주가수준으로 인해 투자 매력이 존재하는 구간"이라고 판단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