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458,0002,000 -0.43%)은 독일 베링거인겔하임과 최대 8400억원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맺었다고 28일 공시했다.

기술이전 내용은 EGFR 돌연변이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내성표적 폐암신약(HM61713)이다.

베링거인겔하임은 한국, 중국, 홍콩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HM61713의 모든 적응증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고 임상개발, 허가, 생산, 상업화를 진행하게 된다.

한미약품은 임상시험, 시판허가 등에 성공할 경우 계약금 5000만 달러(한화 약 582억7500만원) 외에 단계별 마일스톤 6억8000만달러(한화 약 7925억원)를 별도로 지급받는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