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 공모전 시상식

현대증권은 '2015 able 핀테크 공모전'을 마무리하고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증권은 지난 5월 새로운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총 상금 2200만원 규모로 핀테크 공모전을 개최한 바 있다. 모집한 결과 총 73건이 접수됐으며 서류심사와 프리젠테이션(PT) 발표를 거쳐 총 11개 팀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대상을 수상한 팀은 모바일 쇼핑 마일리지와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 사업을 연계한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중소벤처기업의 성장과 더불어 유통망을 확보해 기업과 고객 모두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됐다.
공모전 입상자에게는 대상 500만원(1팀), 최우수상 300만원(2팀), 우수상 200만원(3팀), 장려상 100만원(5팀)을 수여한다. 최우수상 이상 팀에게는 현대증권 입사지원 시 가산점 부여를, 대상을 수상한 팀에게는 추가로 인턴십 기회도 제공된다.

윤경은 대표이사는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우수한 핀테크 아이디어를 제시해 준 참가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창의력과 열정을 발휘해 미래 금융시장을 선도하는 주역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