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황정민, 연봉 300만원 고백…버틴 이유가 '감동'

'힐링캠프' 황정민, 연봉 300만원 고백…버틴 이유가 '감동'(사진=힐링캠프 황정민 캡쳐)


'힐링캠프'에 출연한 황정민이 연봉 300만원을 받으며 생활하는 어려운 생활고 속에서도 뚜렷한 직업관을 가지고 있었다고 전해 화제다.

황정민은 2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연봉 300만원을 받으며 생활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황정민은 방송에서 "삶을 되돌리면 그 때는 배우를 하지 않고 목수가 될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황정민은 과거 생활고 경험을 고백하며 뚜렷한 직업관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 방청객은 황정민에게 "(배우가 되기를) 너무 간절히 바라지만 아직 때가 오지 않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황정민은 이에 동의하면서 "어쩔 수 없이 기다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황정민은 "연봉 300만원을 받은 적이 있다"며 "자기 직업에 대해 행복해 하고 프라이드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황정민은 "연기에 치열할 때가 있었다. 그러나 어느 순간 중압감이 왔고 그때 종이 한 장 차이로 생각이 바뀌더라, 자기 자신의 삶이 중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