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1,5005 +0.33%)은 2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2개 지역에서 총 2700만달러 규모의 초고압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수주 규모는 각각 2000만달러와 700만달러다. 230kV급 초고압케이블과 접속자재를 공급하고 시공까지 하는 턴키 프로젝트와 138kV 초고압케이블을 공급하는 건이다. 이 중 138kV급 프로젝트는 LA수도전력국인 LADWP에서 발주한 것으로, 이번 수주에 따라 대한전선은 2009년 이후 6년 동안 LADWP가 발주한 초고압케이블 전량을 수주하게 됐다.

호주에서는 호주 최대 전력청인 오스그리드가 발주한 700만달러 규모의 132kV 초고압케이블 턴키 프로젝트와 호주 전력청 3개사가 공동으로 발주한 전력설비 장기 프로젝트를 잇따라 수주했다. 특히 장기 프로젝트는 기본 3년 계약에 2년의 연장 옵션이 포함됐다.
대한전선은 2006년 호주 전력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후, 호주 초고압케이블 물량의 5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북미 지역 최초로 500kV 지중선 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등 미국 시장 진출 이래 최대 규모의 실적을 내고 있다는 설명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업체 선정 절차가 까다로운 미국과 호주의 전력청을 상대로 전력케이블을 지속적으로 공급한다는 것은 대한전선의 높은 기술력과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며 "중동 등 기존 수주 강세 지역에서 주요 공급자로서 위치를 공고히 함은 물론, 그 외 지역에서의 수주 확대를 위해 지사를 중심으로 현장밀착형 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