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주의보 발효 / 폭염 주의보 발효 사진=기상청 제공

폭염주의보 발효

태풍 할롤라가 소멸된 가운데, 전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27일 오후 2시 15분을 기점으로 울산광역시와 경상북도 경주시·경산시에 폭염 경보를 발효했다.

또 부산광역시, 대구광역시, 경상남도(양산시, 합천군, 함양군, 하동군, 창녕군, 함안군, 의령군, 밀양시, 김해시, 창원시), 경상북도(청도군, 포항시, 영덕군, 의성군, 안동시, 김천시, 칠곡군, 성주군, 고령군, 군위군, 영천시, 구미시), 전라남도(광양시, 구례군), 강원도(강릉시평지, 양양군평지)에 폭염 주의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은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가급적 야회활동은 자제하고 물을 평소보다 자주 섭취하고 실내에서는 햇볕을 막아주고 통풍이 잘되도록 환기할 것을 권했다.

또 폭염특보가 발효된 지역에서는 고온으로 인해 건강에 영향을 받을 수 있으니 주의 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폭염 주의보는 일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한다.

폭염 주의보 발효에 네티즌들은 "폭염 주의보 발효, 여름 빨리 갔으면", "폭염 주의보 발효, 더위 지긋지긋하다", "폭염 주의보 발효, 기상청 일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