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지수가 2%대 급락세를 지속하며 750선 중반으로 주저앉았다.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로 낙폭을 키우고 있다.

27일 오후 1시14분 현재 코스닥 지수는 20.07포인트 내린 756.19를 기록중이다.

조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코스닥지수는 그간 상승한 데 따른 차익실현 물량이 유입되면서 하락중"이라며 "중소형주보다는 원·달러 환율 상승 수혜를 입을 수 있는 대형 수출주를 다시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업종별로는 출판 매체복제 업종을 제외하고 대부분 하락중이다. 종이목재와 제약, 디지털컨텐츠가 4%대 급락세를 나타내며 지수 하락을 이끌고 있으며 기계장비와 통신서비스, 음식료 담배 업종도 3%대 내림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도 다음카카오(111,0004,000 -3.48%), 로엔(89,700200 +0.22%), 산성앨엔에스(21,350750 -3.39%)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 하락중이다. 동서(27,15050 -0.18%)와 바이로메드(214,00010,200 -4.55%)는 6~7%대 급락중이며 컴투스(166,7006,200 -3.59%), 코오롱생명과학(80,5003,300 -3.94%)은 5%대 하락세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807억원, 571억원 순매도중이고 개인은 1423억원 순매수중이다.

같은 시각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79포인트(0.43%) 내린 2037.17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코스피는 장중 상승 전환하며 2047.86까지 고점을 높였지만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지속되며 하락 전환한 후 낙폭을 키웠다.

외국인은 7거래일째 팔자세를 이어가며 386억원 순매도중이고 기관은 212억원 매도 우위다. 개인은 363억원 순매수중이다. 프로그램은 696억원 매도 우위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와 운수장비, 화학을 제외하고 모두 내림세다. 시가총액별로는 혼조세다. SK하이닉스(84,4000 0.00%)가 3%대 급락중이며 네이버(735,0007,000 +0.96%)와 SK텔레콤(226,0001,000 +0.44%), LG화학(372,5000 0.00%)은 1~2%대 약세다.

현대차(159,500500 -0.31%) 3인방은 3~5%대 강세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를 이어가자 수출주 수혜 기대감으로 이어지며 주가를 끌어 올리는 모습이다.

LG전자(104,5004,500 -4.13%)는 저가 매수세 유입으로 사흘 만에 급반등, 7%대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오후 1시16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장중 1170원대를 돌파한 뒤 전 거래일보다 0.05원 오른 1167.95원에 거래중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