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연수 기자 ] 신동엽 감독이 27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치외법권' (감독 신동엽, 제작 휴메니테라 홀딩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임창정, 최다니엘이 주연을 맡은 '치외법권'은 분노조절 안 되는 프로파일러(임창정)와 여자에 미친 강력계 형사(최다니엘) 콤비가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며 법 위에 군림하는 범죄조직 보스를 잡기 위해 무법수사팀으로 엮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진연수 한경닷컴 기자 jin9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