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27일 LG이노텍(136,5001,500 +1.11%)에 대해 지난 2분기 실적이 부진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4만5000원에서 12만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하반기 상승동력을 감안해 '매수'를 유지했다.

이승혁 연구원은 "LG이노텍의 2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6% 감소한 1조4500억원, 영업이익은 29% 줄어든 489억원을 기록해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다"며 "세계 LCD TV 수요가 부진해 튜터, 파워, TV용 LED 등 관련 부품들의 실적이 예상보다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LG전자 스마트폰 판매가 부진해 관련 부품들도 예상치를 밑도는 실적을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A사의 신규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 납품으로 큰 폭의 수혜를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물량 측면에서 올해는 A사의 저가폰 모델까지 출시될 전망"이라며 "시기 측면에서 예년보다 빠르게 6월 말부터 납품을 시작할 것이며, 카메라화소수 증가로 가격은 20% 이상 상승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6000억원과 801억원으로 2분기 대비 크게 증가할 것으로 봤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