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 사진=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방송화면 캡처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이 배우 '신세경'과 재회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6일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리틀텔레비전'에서는 종이접기 교실에 신세경이 깜짝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만은 자신의 보조로 막내작가를 찾았고, 이때 빨간 옷에 빨간 리본을 단 신세경이 깜짝 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영만은 신세경이 9살 때 어린이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한 바 있기에 이번 만남은 의미가 남다르다.

김영만은 신세경을 보자마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아이고 내 새끼! 이렇게 컸어!"라는 말과 함께 반갑게 포옹했다.

이어 김영만은 신세경에 대해 "우리 코딱지 중에 가장 성공한 코딱지. 눈물 난다. 옛날 생각난다"라며 감동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