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넥스 시장이 예탁금 규제 완화로 투자 문턱을 낮추자 하루 평균 거래량과 거래대금이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한국거래소는 예탁금 인하 시행 전후 15거래일간 추이를 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거래량은 시행 전 17만주였으나 시행 후에는 1.6배인 28만주로 늘었다고 밝혔다. 하루 평균 거래대금도 시행 전 22억5000만원에서 시행 후 40억6000만원으로 1.8배 늘었다.

앞서 거래소는 코넥스시장의 거래 활성화를 위해 지난달 29일 기본예탁금 규제를 종전 3억원에서 1억원으로 완화했다.
이에 따라 개인투자자의 매수·매도 금액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제도 시행 전 개인투자자의 거래대금은 546억3000만원이었으나 시행 후에는 950억6000만원으로 74% 늘어났다. 기관(91억4000만원→127억2000만원)과 기타법인(37억원→136억1000만원)의 거래규모도 증가했다.

거래소 측은 "거래 형성률도 분석 대상 기간 53.3%에서 65.2%로 상승하면서 특정 종목에 대한 거래 집중 형상이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는 27일부터 예탁금 수준에 관계없이 연간 3000만원 한도 내에서 투자할 수 있는 코넥스 전용 소액투자전용계좌가 도입될 에정"이라며 "코넥스시장에 참여하는 신규 투자자가 더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